프랜드유학원
 
 
   
 
 
 
 
 
 
 
공지사항,News HOME <고객센터<공지사항/NEWS
 
  트럼프, 미국 취업비자 축소 검토  
글쓴이 염실장  날짜 2017년 01월 10일 추천수
추천하기


트럼프, 외국인 미국 취업비자 축소 검토

강력한 반(反)이민정책을 추진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외국 전문직을 상대로 한 취업비자를 축소하거나 전면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메리칸 드림'을 꿈꿔온 한국인들에게도 적지 않은 타격이 있을 것으로 염려된다.

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당선자와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내정자, 대럴 아이사 공화당 하원의원 등이 앞장서서 이같은 정책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아이사 의원은 지난 4일 미국 연방하원에서 '미국 직업의 보호 및 성장 법안'이라는 새로운 이민법안을 상정했다. 이 법안의 골자는 최소 10만달러(1억2000만원) 이상의 연봉을 제안받지 못하면 H-1B 비자를 발급받을 수 없게 해 저소득 외국인 노동자가 미국인의 일자리를 대체할 수 없게 하는 것이다. 현행 제도 하에서 최소 연봉 기준은 6만달러(7000만원)다.

아이사 의원은 성명을 통해 "(법안은) 기존 미국인 인력으로 채울 수 없는 자리에만 고숙련 이민 노동자들이 올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법안 취지를 밝혔다.

트럼프도 당선 전인 지난해 3월부터 H-1B 비자를 "값싼 노동 프로그램"이라고 명명한 후 "광범위하게 걷잡을 수 없게 남용되고 있다"고 비판하며 규제 강화를 공언해왔다. 

이 법안은 비자 발급을 위한 최소 연봉 기준을 11만달러(1억3000만원)로 책정하는 등 아이사 의원이 제출한 법안과 그 내용이 매우 유사하다.

이 같은 움직임에 트럼프 차기 정부에선 불법이민 뿐 아니라 헙법 이민까지 축소되는 초강경 이민정책이 현실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미국 국토안보부(DHS)에 따르면 한국은 H-1B 비자 발급국 순위에서 대체적으로 인도·중국·캐나다·필리핀에 이어 5위권을 형성하고 있다. 취업이민 지망자들에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는 트럼프의 정책이나 고급 인력을 빼앗기는 인력 수출국 입장에선 호재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매일경제 1월10일 기사 발췌)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 이후, 비자 발급이 까다로워 질 것을 염려하여 현재 많은 신청자가 몰리고 있습니다.

당선 후 정책이 발표되기 까지 시일이 걸리므로, 2017년 미국 방문을 계획중이라면

가능하면 상반기에 비자를 발급하는 것이 하반기보다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취업비자 신청자의 경우 , 한국내 주재 미국 대사관 비자 심사가 까다롭기 때문에,

우선 관광비자로 미국에 입국 후 미국내에서 취업비자로 체류변경 하는 것이 더 빠르고 결과가 좋습니다.


미국비자 문의 02-333-5330 프렌드유학원


     
   트럼프, 미국 취업비자 축소 검토   염실장   2017-01-10   896  
7    비숙련 취업이민 신청자도 관광 / 학생비자 미리 받아서 미국에 ..   염실장   2016-12-23   848  
6    2016년 10월 미대사관 학생비자 인터뷰 정보   염실장   2016-10-19   1250  
5    2016년 8월 미대사관 정보 업데이트   염실장   2016-08-11   1421  
4    2015년 3월 - 업데이트 대사관 정보   강과장   2015-03-25   2630  
3    2014년 2월 - 1층 서류 심사 까다로워졌습니다   강과장   2014-02-14   2748  
2    2014년 1월 인터뷰 시간 증가 및 까다로운 인터뷰   강과장   2014-01-27   2569  
1    [비자 정보]무비자 입국시..입국 거부율 높아..   염실장   2010-12-12   4497  
1